筋ジスの生徒が死亡 通報まで16分「教員の力量不足」 - 혁이네 란제리

筋ジスの生徒が死亡 通報まで16分「教員の力量不足」

교육

2019. 05. 21.

宮城県教育委員会は20日、県立名取支援学校高等部(名取市)の生徒が通学バス内で心肺停止になり、死亡したと発表した。生徒は難病「先天性筋ジストロフィー」患者で、たんがのどにつまったことによる窒息死とみられる。

미야기현교육위원회(이하 현교육위)는 20일, 현립나토리지원학교고등부 (나토리시)의 학생이 통학버스 안에서 심정지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학생은 난치병 '선천성 근위축증' 환자로 가래(담)가 목에 걸린것에 따른 질식사로 보인다.

県教委によると17日午前8時21分、通学バスに同乗する保安員が、生徒の顔色が優れないことに気付いた。呼びかけても反応が悪いため学校に連絡したが、学校の指示で保安員が119番通報したのは16分後。救急車が到着した8時50分には心肺停止状態だった。

현교육위에 따르면 17일 오전 8시 21분, 통학 버스에 동승한 보안원이 학생의 안색이 좋지않은 것을 인지했다. 학생을 불러도 반응이 없어 학교에 연락, 학교의 지시로 보안원이 119에 통보한 것은 16분 후. 구급차가 도착한 8시 50분에는 이미 심정지상태였다.

生徒は学校で1日3回ほどたんの吸引の医療的ケアを受けている。通報までの時間について、県教委は「生徒は約10年バス通学しており、窒息を想像できなかった。校内の連絡にも時間がかかった」と釈明。保護者に謝罪したという。遠藤浩一校長は「教員の力量不足だった。もっと短い時間で通報できるよう取り組みたい」と話す。(井上充昌)

학생은 학교에서 1일 3회정도 가래(담)를 빨아들이는 의료적 관리를 받고있었다. 보고 시간에 관해 현교육위는 "학생은 약 10년동안 버스로 통학했기 때문에 이런 일은 상상할 수 없었다. 교내 보고에도 시간이 걸렸다."며 해명. 보호자에게 사죄를 하고 싶다며 입장을 밝혔다.  遠藤浩一교장은 "교원의 역량 부족이었다. 좀더 빨리 보고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였다.

hyeok.net/blog/227/
검색유입 3
댓글 0개
비밀댓글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